여행후기

대마도 이즈하라 맛집 오코노미야키 마메다

2017-10-23


 

대마도 이즈하라 맛집 오코노미야키 마메다

 
 

와... 폭염으로 왜 사망에 이르는지 체험하고 있는 요즘이네요.
아까는 소나기도 오고 어제보다는 1~2도가량 기온이 낮은 거 같아요.
선선한 바람 불 때 다녀왔던 대마도 이즈하라 맛집 올려봅니다.

대마도 이즈하라 마메다

교토에서 오신 여주인 분이 운영하고 계시는 오코노미야키 전문점이에요.
이즈하라 항에서 가깝고 이즈하라 시내에 있습니다. 사부작사부작 이즈하라 산책하시다가 출출할 때 찾으시면 딱 좋아요. 식사를 하러 가는 것도 좋지만 저는 저녁에 저녁식사하시고 가볍게 맥주 한잔 드시거나, 간식으로 드시는 것을 추천해요. 오코노미야키는 만들어 먹는 재미가 있으니까요. 나 홀로 여행자보다는 친구나 가족, 연인 일행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깔끔한 식당 내부

작지만 깔끔한 식당 안의 모습이에요.
테이블은 4~5개 정도 되는데요. 그래서 혹시 단체 손님이 있는 경우에는 이용하기 힘들 수도 있을 것 같더군요. 이곳은 오코노미야키나 야키소바 등이 인기 메뉴인데요. 무려 배달 서비스가 있는 건지 한참 오코노미야키를 만들고 계시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아마 어디론가 배달되거나 아니면 미리 주문하고 찾아갈 수 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우리는 직접 만들어 먹는 즐거움을 누리기 위해 왔으니까!

만들어 주는 스타일과 직접 해 먹는 스타일이 있어요.
오코노미야키 굽는 방법은 친절하게 한글로 설명도 되어있어요.
오코노미야키, 철판구이 메뉴는 모두 한글로 안내되어 있답니다.
민속주, 정종, 소프트드링크 류의 음료도 있고요.
오코노미야키 굽다 보면 이리저리 기름도 튀고 그래서 미리미리 물수건도 준비해두고요




자.
본격적으로 그럼 오코노미야키를 구워보겠습니다. 주문한 메뉴는 새우와 조개 메뉴였어요.

새우가 주 재료인 오코노미야키
조개가 주 재료인 오코노미야키
우선 잘 섞어주는 게 중요하죠.


간사이 사람들은 재료를 섞는 것부터가 맛이 달라지는 원인이라며 엄청 중요하게 생각하더군요. 저는 무슨 차이가 있는지 모르겠던데... 여하튼 이 반죽을 엄청 열심히 섞고 맛있어지라며 주문을 외웁니다.


둥글게 펴서 모양을 만듭니다.
충분히 익을 때까지 기다렸다가 뒤집어야 해요
안쪽이 충분히 익었으면 뒤집개로
조심조심하면서
뒤집어 줍니다.
짭짤한 오코노미야키 소스를 발라주고요
충분히 발라주고요
의외로 짜기 힘든 마요네즈를 뿌려 완성합니다.
이렇게~
여기에 파래 가루를 뿌리면 진짜 완성
나눠 먹습니다.



우리의 빈대떡과는 조금 다른게 우선 두께
두께가 확실히 두껍게 되는 거 같아요. 재료가 두툼한 것들이 많으니까. 그리고 짭짤한 소스. 이 소스 때문에 사람들이 맥주를 마시지 않을 수가 없는... 지경에 이르잖아요. ㅎㅎ 짜기도 하고. 그리고 마요네즈는 일본 사람들이 참 좋아하던데 요즘은 그래도 유행까지는 아닌가 봐요. 저 옛날에는 막 마이 마요라고 해서 들고 다니는 사람도 봤다능.




오코노미야키가 성에 안 찬다면 야키소바도 좋아요.

야채와 고기가 적절한 재료
일단 기름을 두르고 재료를 볶아주고요
면을 함께 볶으면 완성
간단하면서 맛있는 심플한 메뉴



이 야키소바가 들어간 빵이 바로 야키소바 빵
탄수화물에 탄수화물을 끼워먹는 형태의 흥미로운 빵이네요.

이렇게 보니까 밤에 야식으로 딱 좋은 거 같아용!!

둘리님과 갔었는데 이때는 참 데면데면했는데 둘리님이 둘리라며 이야기하셔서 찍었던 거 같아요. 껄껄

※ 이즈하라 맛집 총정리도 대마도 셀프트래블

대마도 셀프트래블

저자 권예나

출판 상상출판

발매 2017.06.01.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