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

일본 가볼만한 곳 나가사키 운젠 지옥

2017-03-31


 
 
 
 
 
 

우리나라에선 볼 수 없었던 진귀한 풍경이었습니다.
왜 이곳을 지옥이라고 표현했는지는 입구를 들어서는 순간 이미 알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자연의 경이로움을 몸소 느낀 소중한 경험이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풍경도 다 보려면 얼마가 걸릴지 알 수 없지만,
기회가 된다면 해외여행을 해 보는 것이 자신을 성장 시킬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올해는 될 수 있으면 많이 보고 많이 성장하는 시간을 가지려 합니다.
저에게 그런 결심을 하게 만든 그런 곳이었습니다.

일본 가볼만한곳 운젠 지옥

버스에서 내리자 자욱한 수증기가 시야를 가립니다.
앞으로 보게 될 광경에 기대감이 커지는 순간이었지요.


입구에 들어서자 마자 놀라운 광경이 펼쳐집니다.
청칠지옥? 일본어로 어떻게 읽는지는 모릅니다만,
일본 가볼만한곳 운젠지옥은 
30개 정도의 지옥이 있다고 합니다.


평일이었고,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임에도
꽤 많은 관광객이 있었습니다.
일본에서도 인기있는 관광지로,
예전에는 우리나라 제주도 처럼 
필수 신혼여행지 였다고 하네요.



입구에 들어오면서 부터 유황냄새가 코를 찔렀습니다.
짙은 수증기엔 두려움도 있었습니다.
'저 속으로 들어가도 괜찮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지요.
그렇지만, 이내 적응이 되어 냄새도 익숙해지고,
두려움은 경이로움으로 바뀌어 었었습니다.

 

땅에서 끊임 없이 치솟는 수증기,
펄펄 끓는 온천수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광경이었습니다.

겨울에는 온도 차이로 인해서 더 많은 수증기가 생긴다고 하네요.



주변으로는 온천 호텔과 료칸이 많은데,
이곳의 온천수로 공급이 된다고 해요.



나무 데크를 따라 한 바퀴 돌아 볼 수 있습니다.
데크를 따라 가면서 보이는 풍경은 비슷하지만,
경이롭다는 생각은 끝까지 줄어들지 않았습니다.


중간에 휴식을 할 만한 장소가 있습니다.
알고 봤더니, 이곳에서 온천의 열을 이용해
계란을 쪄서 판매하는 곳이었어요.


이곳이 계란을 찌는 곳인데

이렇게 연료비 하나 안들이고 계란을 찌고 있었어요.
엄청 남는 장사일듯...ㅋ



속이 샛노란게 어찌나 맛있던지,
소금을 뿌릴 필요도 없었지요.


계란을 먹으며 잠시 쉬었다가
다시 위로 올라 올라 갔습니다.


이곳에서 바라 보는 전망이 제일 좋았던것 같습니다.
오고 가는 사람들을 프레임에 넣고 사진을 찍는 재미도 있었구요.
혼자 걸어오고 있던 젊은 친구는
전라도 순천에서 혼자 일본 여행을 왔다고 하네요.
일본은 한글로 표기된 곳이 많아서
여행하기에 편하다고는 하지만,
혼자 떠날 수 있는 용기는 정말 부럽더군요.

저는 내일 또 다시 일본 여행을 하지만,
이번에도 동행하는 벗이 있어서 안심이 됩니다.
부탁해요~ 어린왕자님^^



 
지옥의 소리 처럼 들린다는 다이료칸 지옥


다이료칸 지옥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곳입니다
지옥에서 울부짖는 소리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하는데
밤에 들으면 정말 소름이 돋을거 같았어요.



유황가스가 뿜어져 나오는 척박한 곳에서도
여린 식물이 자라는것 또한 자연의 경이로움이겠지요.

일본 가볼만한곳 운젠 지옥의 경이로운 모습은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것 같습니다.

저의 편협한 지식과 경험을 넓히기 위해
우리나라 그리고 해외의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는
그런 2017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