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

일본 규슈 여행 나가사키 맛집 운젠 와라쿠

2017-03-30


 
일본 규슈 여행
나가사키 맛집 운젠 와라쿠 (和楽)
 
히라도를 출발해 나가사키를 지나 운젠지역으로 이동하는
이번 여행 일정 중 가장 긴 이동거리이다.
아침 일찍 히라도 해상호텔에서 식사를 마치고
규슈 올레길과 히라도 성을 돌아보고 운젠으로 향했다.
중간에 잠시 연인의 성지라고 할 수 있는 전망이 좋은 휴게소에 들러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은뒤
조금은 복잡한 나가사키 시내를 벗어나 점심식사를 위해 이곳 와라쿠에 도착했다.
나가사키 관광청 직원은 식사시간 만큼은 정확히 지켜주었다.
 
 
 
건물앞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차에서 내려 나가사키 맛집 와라쿠를 바라보니
마당이 있는 넓은 여느 가정집 같았다.
예전에 아이와 함께 오사카를 여행할 때 에어비앤비로 예약한 도심의 가정집에서 머물렀지만
이곳은 참 조용하고 인적마저 드물어 차분한 느낌이다.
실내는 어떤 모습일까 궁금증을 안고 조심히 발을 들여 놓는다.
 
 
 
목조로 지어진 일본의 전통 가옥의 모습이다.
 
 
 
문 앞에서서 우리 일행을 친절히 맞아 주신 와라쿠의 사장님
 
 
 
사방이 넓은 유리로된 문 안으로 넓은 연회장의 모습이 보인다.
바닥은 역시 다다미이다.
예전에 우리네 집들도 다다미가 있었다는데
요즘은 사라진 모습이다 보니
일본 여행을 하다 만나게 되는 다다미의 느낌이 참 좋게 다가온다.
이번 여행을 하면서 이틀밤을 다다미 방에서 숙박했는데
다다미 크기가 일정함을 알 수 있어 자료를 찾아보니
다다미도 정해진 규격이 있다고 한다.
 
 
 
건물과 건물 사이로 예쁜 길을 만들어 놓았다.
 
 
 
12월임에도 서울보다 많이 따듯해 초록을 볼 수 있어
더욱 따스한 온기가 전해져 오는 아담한 정원이다.
 
 
 
우리가 식사할 방에 들어 갔다.
약간은 어두운 전구가 켜진 방은 옛날 사랑방 같은 느낌이다.
 
 
 
유리창 밖으로 보이는 푸르름을 간직하고 있는 나무
 
 
 
와라쿠의 실내도 이방인의 시선으로는 볼거리가 참 많다.
 
 
 
 
우리 일행이 식사하게 될 방으로 들어 섰다.
긴 테이블에 각각이 먹을 수 있도록 구분되어
정성껏 준비한 음식들이 놓여 있었다.
 
 
 
다양한 그릇에 예쁘게 담긴 음식들
나가사키 맛진 운젠 와라쿠의 특징은
이 음식 재료들이 가까운 주변에서 생산되었다고 한다.
우리의 로컬푸드 같은 개념인가 보다.
 
 
 
나가사키 여행을 하면서 자주 먹었던 싱싱한 생선회
 
 
 
쟁반위에 한 사람이 먹을 만큼 적당한 양의 음식들이 준비되었고
하나하나의 음식들에서 정성이 느껴지는 맛이다.
 
 
 
 

 

일본 나가사키 여행 둘째날

운젠으로 향하는 길에 나가사키 맛집 와라쿠를 찾아

맛있는 점심식사를 했다.

일본 규슈 여행 다양한 볼거리와 맛집들로

눈과 입이 즐겁다.

 

 

 

 

 
 
 
본 여행기는 호텔온센닷컴의 이벤트에 참여하여 다녀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