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

일본 나가사키 여행 미나미시마바라 마사고 가이세키와 아침식사

2017-03-30


 
일본 큐슈 온천 여행
나가사키 미나미시마바라 마사고(真砂) 가이세키
 
찬바람 맞으며 밖에 오래 있었더니 더더욱 따듯한 온천욕이 그리웠던 하루였다.
하루 일정을 무사히 마치고 이번 일본 나가사키 여행의 마지막 밤을
미나미시마바라 마사고 호텔에 체크인을 했다.
많이 보고 많이 걷다보니 허기가 밀려 온다.
방에 여장을 풀자마자 바로 우리 일행의 식사를 준비해 놓은 연회장으로 향했다.
 
긴 테이블 가득 차려진 맛있는 음식을 보니 허기가 밀려오면서 눈이 동그래진다.
 
 
 
일단 자리를 잡고 앉았다.
하나하나의 음식에서 정성이 느껴지는 상차림이다.
이렇게 예쁜 상차림을 보면 어느 음식을 먼저 먹어야 한지
젓가락을 가져가는 순간 흐트러진 음식의 모양을 보면서
왠지 미안한 마음이 들때도 있다.
 
 
 
지금까지 많이 먹어보지 못한 귀한 복어회
 
 
 
아름다운 데코리에션 만큼 맛있었던 계관찜과 두부 등 음식들...
 
 
 
나가사키 여행의 빠질 수 없는 메뉴인 싱싱한 생선회
 
 
 
1인분의 국
 
 
 
노오란 소스가 얹혀져 있는 보기 좋고 맛도 좋았던 음식
 
 
 
궁금증이 많았던 음식
갈비 양념처럼 안에 맛있는 음식들이 들어 있었다.
 
 
 
생선 탕이다.
 
 
 
양념에 밴 살이 맛있었던 생선 찜요리.
 
 
 
바다와 가까운 섬이다 보니 생선 관련 요리가 발달한듯 하다.
 
 
 
어떻게 먹는 건지 몰라
앞에 앉은 분을 따라 먹었다.
이 하나의 요리 만으로 밥 한그릇 뚝딱 먹을 정도로
갈비 양념처럼 모두 맛있었다.
 
 
 
화로에 불을 붙이고 국을 끓이기 시작했다.
 
 
 
 
아 국물맛 정말 좋다.
 
 
 
이 맛있는 음식이 반주가 빠질 수 없지.
일본도 각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술이 있다.
우리나라의 막걸리 맛이 나는 나가사키 미나미시마바라의 특별한 술을 받아 들었다.
 
 
 
하나하나의 정성이 가득한 맛있는 음식들
진수성찬이 따로없다.
 
 
 
이 컬러풀한 음식은 뭘까...
후반부에 나온 모듬 튀김이다.
군침 돌게 하는 예쁘게 담겨진 고소하고 맛있는 튀김이 가득하다.
 
 
 
이곳 주방장님은 설명을 해주시면서
먹기 좋게 개별 접시에 담으주셨다.
 
 
 
정말 고소하고 담백한 맛.
배가 부른 상태에서도 맛있었다.
 
 
 
마지막 디저트를 끝으로
일본 큐슈 온천 여행 나가사키 미나미시마바라 마사고 호텔에서의
길었던 저녁식사인 가이세키를 먹었다.
아마도 오래 기억된 저녁만찬이다. 
 
 
 
이번 일본 여행의 마지막 밤을 편안히 보내고
오전 출발하는 비행기를 타기 위해
이른 아침 서둘러 체크아웃을 했다.
창밖으로 그동안 보지 못했던 장엄한 일출이 바다 건너 시작되고 있었다.
 
 
 
레스토랑에는 아침식사로 완벽한 상차림이 되어 있었다.
 
 
 
부담가지 않을 음식들로 이루어진 아침식사
이번 일본 나가사키 여행의 마지막 식사이다.
 
 
 
싱싱한 샐러드
 
 
 
버섯 두부 국
 
 
 
미소된장국
 
 
 
각종 밑반찬들
 
 
 
내 앞에 차려진 음식들을 골고루 먹으며 든든히 배를 채웠다.
 
 
 
 

 

서둘러 아침을 먹고 자리에서 일어나

해가 떠오르는 순간을 보고 싶어 찬바람이 부는 바닷가로 향했다.

아... 아름답다.

붉게 물든 동쪽하늘

얼마만에 보는 바닷가의 아침 일출인가.

 

일본 큐슈 온천 여행으로

나가사키 현의 미나미시마바라 마사고호텔에서

맛있는 가이세키와 아침식사를 했다.

하나하나의 음식에 담은 정성을 느끼며 정말 맛있었던 두끼의 식사였다.

 

 

 

 

 
 
<본 여행기는 호텔온센닷컴 이벤트에 당첨되어 다녀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