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

일본 나가사키 여행 미나미시마바라 마사고 온천호텔

2017-03-30


 
일본 나가사키 여행
미나미시마바라 마사고 온천호텔
 
3박 4일의 일본 나가사키 여행 그 마지막 날 일정으로 큐슈올레길 미나미시마바라 코스와
크리스챤 박해의 역사 현장인 하라성과 아리마 크리스챤 유산 박물관을 돌아보고
이번 여행의 마지막 밤을 마사고 온천호텔에서 묵었다.
 
 
 
이번 일본 여행 중 가장 많은 활동을 한 날이었다.
우리나라에는 올 겨울들어 가장 추운 날이라고 하는데
이곳은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진 않았다.
그래도 은근히 살속을 파고드는 바람이 차갑다.
여행의 피로도 한꺼번에 몰려오고 약간의 몸살끼도 느껴진다.
얼른 숙소에 돌아가 온천욕으로 몸을 따듯하게 덥히고 싶단 생각이 간절했던 날이기도 했다.
 
 
 
외관에서도 느꼈지만
안으로 들어서니 마치 요세로 지어진 성 안에 들어와 있는 듯하다.
 
 
 
프론트에서 친절한 안내를 받으며 체크인을 하고
200이라고 적인 키를 받고 나의 방으로 향했다.
엘리베이타를 타기 전 나의 몸에 맞는 일본 전통 복장의 옷을 받아들었다. 
 
 
 
모든 객실이 동쪽 바다를 향하고 있어
은근히 아침이 기대된다.
오늘 날도 맑았으니 분명 내일 아침에는 바다에서 떠오르는 태양을 마주 할 수 있을 것이다.
 
 
 
나가사키 미나미시마바라 숙소 마사고 호텔의 객실 형태는
일본식 다다미 7개, 양실 4개, 다다미와 양실이 결합된 2개의 객실이 있다.
오늘은 양실의 침대에서 잠을 잘 것이다.
내가 묵을 200호는 다른 방들보다 북동쪽으로 창이 나 있고 넓어 보였다.
 
 
 
나란히 놓은 두개의 침대 어느 곳에서 잠을 청할까...
행복한 고민을 해본다.
 
 
 
동쪽편 창가쪽으로 쇼파가 놓여 있다.
 
 
 
커다란 수건과 욕실을 다녀올때 쓰라고
작은 수건이 넣어져 있는 비닐백이 침대위에 놓여 있다.
 
 
 
오늘도 따듯한 차 한잔 마시며 일본에서의 마지막 밤을 즐겨야 겠다.
 
 
 
TV와 냉장고, 그리고 물을 들어있는 전기포트가 놓여 있다.
일단 방을 따듯하게 하기 위해 냉난방기 켜고 의 온도를 최대로 올려 놓았다.
 
 
 
 
특히 내가 묵은 200호는 세면대와 욕실이 넓었다.
특히 욕조는 월풀 기능이 있었다.
화장실과 욕실은 서로 분리되어 있다.
 
방에 여장을 풀고 다함께 저녁식사인 가이세끼를 먹어러 1층 연회장으로 향했다.
2시간에 걸쳐 만찬을 즐긴 저녁식사는 다음에 소개할 예정이다.
 
 
 
저녁식사를 마치고 숙소로 돌아와 일본 전통 옷으로 갈아입고
바로 온천욕을 즐기러 1층 로비에 있는 대욕장으로 향했다.
조금 늦은 시간이어서 그런지 대욕장 안은 여유로웠다.
 
 
 
인기척이 없어서
오늘도 나 혼자 이 대욕장을 사용하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조심스럽게 문을 열고 욕장안으로 들어 섰다.
 
 
 
욕장에 들어서니 수증기로 가득하다. 
주위를 돌아보니 대욕장 안에는 서양 남자분이 한 분 있었다.
 
 
 
일단 따듯한 물로 몸을 씻었다.
그리고 욕조에 물이 가득한 온천탕안으로 들어갔다.
따둣한 탕안에 몸을 담그고 있으니 정말 좋다.
하루의 피로가 날아가는 듯 몸이 나른하고 편안하다.
 
 
 
사우나에 들어가 뜨거운 온기로 온몸에 땀을 한번 흘려주고,
 
 
 
마지막으로 샤워를 하고 여유롭게 온천욕을 마쳤다.
방으로 돌아와 오늘 하루의 여정을 마무리 하며 편안한 잠을 이루었다.
 
 
 
 
이른 아침 창문이 밝아오는 것을 느끼며 잠에서 깨어났다.
아... 일본 나가사키 여행의 마지막날 미나미시마바라 숙소인
마사고 온천호텔에서 동쪽 하늘로 떠오르는 장엄한 일출을 바라본다.
아 아름답다.
샤워를 한 후 서둘러 짐을 싸서 방을 나선다.
체크아웃을 하고 레스토랑에서 마지막 아침 식사 했다.
대기하고 있던 이곳 관광청분들의 차를 타고 나가사키 공항으로 출발했다.
이곳에서 나가사키 공항까지는 두시간 가까이 시간이 소요된다.
3박4일의 일정을 돌아보니 너무도 빨리 지나간 시간들이었다.
즐거운 추억을 간직하며 무사히 나가사키 여행을 마무리 했다.
 
 

 

 

 

 

 

 

<본 여행기는 호텔온센닷컴 이벤트에 당첨되어 직접 여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