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

나가사키 맛집 와라쿠 정식(일본가정식)

2017-03-17


 
 
 

일본 나가사키 맛집 와라쿠 정식 (일본가정식)

 
2017.02.17. 08:00
URL 복사 http://candyra9.blog.me/220937411705
 
 
 

여행하는 즐거움은 보는 즐거움도 커지만 시작, 후각, 청각, 미각, 촉각
모든 오감을 만족 시켜주어야 비로소 완성 되는것 같고 더 즐거웠다며 오래 기억되는것 같다.
그런면에서 일본여행은 언제나 옳고 오늘도 일본 나가사키 맛집 기억을 꺼집어내고 있다.
일본 나가사키 맛집 와라쿠(和樂)에서의 와라쿠정식(일본가정식)은 시골밥상 생각나게 하여 만족도 높았다.
여러가지 많이 먹는것 보다 입에 맞는 음식, 또는 적절한 타이밍의 식사?!
이곳에서의 식사가 그랬다.
감칠맛 느끼며 맛나게 먹어서 더 맛났던 곳이다.



목조로 지어진 단아한 건물 앞에 멈추어 서길래 순간 가정집에서의 식사인가 생각했던?!
간판도 눈에 안띄어 더 그렇게 생각했던 것 같고,
우리가 시골 할머니 손맛이라 이야기 하는 그 손맛을 이곳에서 느꼈다.



간판은 눈에 잘 안띄였지만,
들어가다보니 운젠시(雲仙市, うんぜんし) 어느 기관에서 지정한 듯한 간판이 보였고
나가사키 운젠 시 지역농산물을 사용하는 지정된 곳이라는 뜻 같았다.



주차할 때와 달리 안으로 들어가니 뒤쪽으로 마당이 있고
마당 안쪽으로 연결된 다른 건물이 또 있었다.


일본에서의 식사는 대부분이 이렇게 1인 1상 이고,
일본가정식 기본으로 생선이 빠지지않고 나와주는것 같다.
보기에는 단촐해 보이지만,
먹어보면 이게 딱 1인 식사로 적당하고 남김없이 깔끔하게 먹을 수 있으니
낭비하지 않게되어 너무 좋은 것 같다.

주부들이라면 다들 공감할 음식물 쓰레기에 대한 안타까움 있으리라 생각된다.
내가 만든 음식을 누군가 깔끔하게 다 먹어주면 기쁘고 즐겁지만,
남겨서 버리게되면 돈이 아까워서가 아니라 정성들인 노력이 물거품 되는것 같아서 속상할 때가 있기 때문이다.



신선한 생선회 먼저 먹어주었다.
적당히 숙성되어 맛났다.

튀김조각이라고 해야하나?? 
바삭한 조각이 올려져있어 식감이 좋았고 내가 좋아하는 바삭함이라 저것 먼저 건져먹기 바빴던 나의 젓가락
하지만 작은 부스러기가 쉽게 안 잡혀 정말 손가락 끝에 엄청난 힘이 들어갔었다...ㅋㅋ
그냥 숟가락으로 푹~ 떠서 한 입 먹고싶었는데 숟가락이 없는 일본 전통식 식사여서 아쉬웠기에
최대한 소바에 많이 묻혀서 후루룩~~~ ㅋㅋ
국물은 짰기 때문에 탈탈 털듯 건더기만 먹어주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매운맛에 길들여져 있듯
일본 사람들은 짠맛에 길들여져있어 짠맛 중독으로 짜다 생각 안하는듯 하다.



말랑말랑 하면서 쫄깃한 떡처럼 쫀득함이 있는 두부요리도 맛났다.
이런 비슷한 두부요리 다른 곳에서도 몇번 먹어봤는데
그때마다 감탄하게되어 어떤 레시피로 만드는지 정말 궁금하다.
나가사키 맛집 레시피 공개라던지 요리수업 뭐~ 그런건 없는건가??...ㅋㅋ
언젠가 그런 여행 해보고싶다.
일본 여행 하면서 요리 배우기 프로그램도 포함해 보고싶다는......^^


야채와 고기가 어우러진 찜요리 였는데,
여기 들어있는 감자가 어찌나 맛나던지 정말 맛나서 감자 특식 같은건 없나 생각했던...ㅋㅋ
그리고 와라쿠정식 먹을수록 입에 맞는 식사여서 현지인이 추천해준 나가사키 맛집 인정 !!



소바는 국물이 짜서 남겼지만,
다른 그릇에 담겨있는 음식들은 깔끔하게 다 먹었고 시골 할머니 밥상 먹은 듯 맛나서 좋았다.
일본여행 하면서 일본가정식 주문해서 실패한적은 거의 없는 것 같다.



나가사키 맛집 와라쿠(和樂)에서의 와라쿠정식 가격과 맛 모두 만족스러웠고,
짚과 붉은 흙으로 된 벽에서 왠지 온기가 느껴질듯 따스함이 감돌았다.
맛나게 배부른 포만감에서 나오는 따스함인가?! ㅋㅋ





나가사키관광청과 호텔온센닷컴의 지원을 받아 다녀 온 여행 후기 입니다.